UX 설계 어디에서 출발할까?

그림 부터 그리고 있지 않는가? 충분한 재료 없이. image from pixabay

어떤 이가 내게 묻는다. “○ ○ ○ ○ 는 왜 그 프로젝트를 한 건가요?” 내 생각을 바로 이야기 하려다 잠시 멈췄다. 그러고 “검색을 해보세요”라고 답했다.

물고기를 주기 보다 잡는 법을 가르치겠다는 고상한 의도는 아니다. 내 생각이 맞을 수도 아닐 수도 있거니와. 스스로 필요해서 찾아 보지 않으면 소용이 없음을 알기 때문이다.

아래는 내가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거치는 과정이다. 그것이 폭포수이든 애자일이든.

그 회사의 업의 속성을 먼저 알아본다. 예를 들어 보험회사이면 ‘보험’이 무엇인지. 대개 간단한 검색만으로도 알 수 있다. 위키 사이트를 이용하면 좀 더 자세한 정보도 나오고, 짧은 경우 영문 위키 사이트를 찾아봐도 좋다. 개요부터 역사와 세부적인 분류까지 알 수 있다.

기본 속성을 파악했다면 최근의 이슈나 동향 자료를 찾아본다. 뉴스 검색만으로도 어떤 것이 관심사가 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산업동향이나 기술동향 자료의 경우 riss.kr 같은 학술연구정보 사이트도 도움이 된다.

회사의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회사의 기본 정보를 찾아본다. 개요와 연혁, 현황 등을 알아볼 수 있다. 주요 제품이나 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고 홍보자료나 공지사항 등을 통해 최신 소식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신년사나 창립기념일 등에 게시되는 자료들을 보면 주요 경영 현황에 대한 방향을 알 수 있다.

책으로 출판된 것이 있다면 읽어볼 필요가 있다. 대개 해당 회사에서 직접 관여를 하거나, 비공식적으로라도 협의를 거친 내용들이기에 회사의 문화나 추구하는 중장기적인 과제와 방향에 대해서 한번에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때로 경쟁사와 비교 자료도 얻을 수 있다.

뉴스를 다시 검색해보는 것도 필요하다. 신제품에 대한 것부터 업계의 이슈에 대한 회사의 대응 내용이나 이후 진행 방향을 알 수 있다. 그러다 보면 자연스레 경쟁사들의 동향도 알 수 있다. 뉴스 중에서는 경영진의 인터뷰 기사가 있다면 가능한 많이 찾아보면 좋다.

이쯤에서 RFP를 읽어보면 왜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는지 큰 그림은 맞춰볼 수 있다.

UX(사용자 경험)은 사용자가 회사, 제품, 서비스로부터 얻는 상호 작용의 모든 측면을 포함한다. 프로젝트는 UX를 향상시키기 위한 수많은 과제들의 집합체이다. 달을 보라고 손가락으로 가르켰더니 손가락만 보는 우를 범하지 않으려면. 사용자만 볼 것이 아니라 회사도, 제품도, 서비스도 그 본질부터 알아야 하지 않을까.

결국 Desk Research 단계에서 이런 조사 활동들이 활발히 이루어져야 한다.

글쓴이

iamagoguma

UX/UI,Product Designer,Project Manager,Communicator & Coordina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