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 너의 길을 가라

빨리 내려가서 게임을 하겠다고 혼자 먼저 정상을 다녀온 1호. 12/11 관악산 산행에서.

1호가 내년이면 다니게 될 학교는 집에서 꽤 먼 거리다. 차를 타고서도 30분은 걸리고, 대중 교통을 이용하면 버스와 전철을 갈아타고 1시간 좀 넘게 걸린다. 아침 등교는 데려다주고 오후에는 혼자 오게 할까 생각이었지만 그러지 못한 날도 있을 듯 하고. 어쨋든 입학 전 두어번 정도는 함께 등하교길을 답사 차원에서 다녀볼까 했다.

그러다 졸업을 앞두고 부쩍 자란듯한 모습을 보며. 스스로 찾아보게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서는 집에서 학교까지 가는 방법을 조사해보라고 했다. 기한을 주지 않으면 잊어버릴까 해서 언제까지 할거냐고 물었더니 화요일까지라 답한다.

언제나처럼 기다리다가 아무 말이 없어 자기 전 물었더니 잊었노라고. 그래서 다시 언제까지 할거냐고 물었더니 이런저런 이야길 하다가 목요일까지라고. 그리고 당연히(!) 목요일도 지났다.

옆에 앉혀 놓고 같이 검색을 하면서 방법을 알려주는 것은 어렵지 않다. 주말이든 휴일에 시간을 내서 함께 다녀오는 것도 문제될 것은 없다. 이제 초등학교를 졸업하는 아이에게 ‘자기주도적’인 삶을 가지라고 스트레스를 줄 필요는 없다. 이미 이 주제를 가지고 많은 압박을 가해왔다는 생각도 든다.

내가 그랬듯, 대부분 그렇듯이 ‘때’가 되면 홀로서기를 할 것이다. 나의 약했던, 지금도 약한 모습을 아이에게서 발견할 때 ‘화(火)’를 내는 것은 그만해야 한다. 어쩌면 나의 나약한 ‘내면아이’로 인한 것일 수도 있고, ‘방어기제’일 수도 있다. 나고 보고 자란 것들이 있어 많은 부분 나와 닮을 수는 있겠으나 나와 동일시 하지는 말자.

아직 입학까지는 2달 넘게 시간이 있어 급한 일은 아니다. 그리고 버스 정류장을 찾지 못하거나, 엉뚱한 버스를 타거나, 내릴 곳을 지나치거나. 그러다 보면 알게 될 것이다. 늘 정해진 길로만 다니는 것 보다 스스로 길을 찾아내길 바란다. 잘 못할 수도 있고, 실수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배우기 바란다.

아들아, 너의 길을 가거라.

….

그런데 약속한 기한은 지켜야지? 응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