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글쓰기』를 읽다

잊지 않기 위해 쓰려고 한다. – image from pixabay

글쓰기는 오래된 나의 갈증이다. 대학 시절 책 만드는 일을 하는 동안 쓴 몇 개의 글 이후. 오랜 동안 조각조각 끄적거리기만 했다. 돌아보니 30년이 되어간다.

이제 다시 쓰려고 보니 좀처럼 빈 여백을 채울 수가 없어 책을 찾았다. 도서관에서 손에 잡히는 대로 가져왔다가 한번 펴보지도 않고 반납하기를 몇 차례. 그리고 한 권을 다 읽었다.

대통령의 글쓰기(주로 연설문)는 여러 사람에게 전달해야 하는 메시지가 목적이다. 그러나 나의 글은 ‘나의 생각을 정리하여 다듬고 나아갈 바를 살펴보거나 기억의 보조장치로써 기록’이 우선된 목적이기에 다르다. 그럼에도 나름 중요한 원칙이라고 생각했던 부분들을 다시 확인할 수 있는 내용들이 있었다.

책 전체에 걸쳐 드러나는 글쓰기 기술 중 많은 부분은 2장에 나오는 ‘노무현 대통령의 글쓰기 지침’ 32개에 요약되어 있다. 김대중 대통령의 글쓰기와 차이도 있겠으나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보인다. 2분 대통령의 글쓰기 차이에 대한 부분은 별도로 기술해 두고 있다. 예를 들어 ‘짧은 말의 위력’이라는 부제가 붙은 20장에서 ‘김대중 대통령 연설문은 좀 긴 편이었다.’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고보면 전반적으로 노무현 대통령의 글쓰기에 대한 내용 비중이 좀더 커보인다.

32가지의 지침 중 아래는 내 나름의 원칙과 일치하는 내용이다.

자신 없고 힘이 빠지는 말투는 싫네. ‘~같다’는 표현은 삼가게.

‘부족한 제가’와 같이 형식적이 과도한 겸양도 예의가 아니네.

짧고 간결하게 쓰게. 군더더기야말로 글쓰기의 최대 적이네.

중언부언하는 것은 절대 용납 못하네.

반복은 좋지만 중복은 안되네.

책임질 수 없는 말은 넣지 말게.

평소에 사용하는 말을 쓰는 것이 좋네. 영토보다는 땅, 식사보다는 밥, 치하보다는 칭찬이 낫지 않을까?

p19~21

아래는 곰곰이 생각해보게 한다.

기왕이면 스케일을 크게 그리게.

p12

아래는 내가 흔히 저지르는 실수다.

접속사를 꼭 넣어야 된다고 생각하지 말게. 없어도 사람들은 전체 흐름으로 이해되네.

p12

이 외에 9장 ‘무슨 얘기를 하려는지 모르겠네-부제: 횡설수설하지 않으려면’도 나의 문제점을 콕 찝어 말한듯 해서 기억에 남는다.

왜 그런 현상이 벌어지는가? 이유는 두 가지다. 우선은 쓸데 없는 욕심을 내기 때문이다. 글을 멋있게, 예쁘게, 감동적으로 쓰려고 하면 나타는 몇가지 현상이 있다.

– 중략 –


횡설수설하는 두 번째 이유는 할 얘기가 분명하지 않기 때문이다. ‘나는 쓰고 싶은 내용은 많은데, 막상 글로 쓰려면 잘 안 써진다’고 하는 사람이 있다. 그것은 쓰고 싶은 의욕만 있을 뿐, 쓸 내용은 아직 준비가 안된 것이다. 할 얘기가 분명하면 횡설수설하지 않는다.

p67~69

계속 이어갈 글쓰기에 교훈으로 삼고 되새겨야겠다.

그리고 책을 읽다 보니 김대중 대통령을 더 알고 싶어졌다. 노무현 대통령이 조금은 좋아졌다. 그동안 마음을 열지 못했던 것은 ‘비판적 지지론‘ 탓이었을까. 언젠가 이 부분도 글로 정리해 봐야겠다.

찾아볼 책 – 이태준의 『문장강화』, 김대중의 『김대중 자서전』, 마이클 만웰 『글쓰기의 재발견』